[위원장 서신]

함께 미래로 나아갑시다!

 

안녕하십니까? 정상문 KBS노동조합 위원장입니다.

노조사무실로 자리 옮긴지 한 달이 다 되어갑니다.

설을 앞둔 KBS의 겨울은 유난히도 춥게 느껴집니다.

 

최근 본부노조와 사측의 협상 결과를 알고 계실 것입니다.

2018년 임금은 동결되었고, 19년 임금 역시 실질적인 삭감에

합의하였습니다. 이미 노사 동체를 알린 사측과 다수노조는

KBS 전체 근로자들에게 수백만원 삭감의 효과를 가져올

연차 촉진 제도 실시도 예고하고 있습니다.

 

사측과 본부노조가 얼마나 오만하고 KBS직원들을 무시했으면,

임금과 퇴직금에 수백만원의 피해를 주는 이런 협상을

대놓고 할 수 있겠습니까? 제가 만나는 조합원들마다 어떻게

이런 협상을 할 수 있냐며 안타까움과 분노를 전하고 계십니다.

 

양사장 취임 후 그를 따르던 일부 핵심세력들에게는

실로 따뜻한 봄이 왔습니다.

하지만 KBS의 경영상황과 시청률은 날로 악화일로에 있습니다.

2018년만도 400억 대의 엄청난 적자가 났고, 지금 양사장과 측근들의 무능한 경영능력으로는 19년 역시 더 큰 적자가 날 것이 뻔합니다.

그들에게는 꽃피는 봄날이겠지만, KBS 전체 근로자들의

호주머니는 날로 가벼워지고 몸과 마음은 더 추워지고 있습니다.

 

답답하고 절망스런 현실!

그래도 저는 아직 희망을 봅니다.

한 분, 한 분의 조합원들이

우리 노조를 다시 찾아오고 있습니다.

이대론 KBS가 안되겠다며,

이대론 진짜 KBS가 망하겠다며

우리 노조를 다시 찾아주시는 손길과

핸드폰을 통해 격려를 보내주시는 말들이

얼마나 고마운지 모릅니다.

 

제가 KBS에서 직장생활을 20년 넘게 하면서 느꼈던 점과

최근에 더욱 느끼게 된 사실은

우편향도 문제지만, 좌편향도 심각한 문제라는 점입니다.

 

공영방송이 어느 한쪽으로 편중될 경우 자신의 존재의미를

잃게 됩니다. 양쪽의 비난 속에 우왕좌왕하다가 침몰하게 됩니다. 그동안 정치세력을 등에 업고 KBS를 장악한다는 것을 늘 비판하더니

자신들도 정치세력을 업고 들어와 점령군처럼 군림하고

보직을 조합에 기여한 공으로 나누어 가지는 것도 심히 잘못되었다는 것입니다. 이 모두 KBS를 망가뜨리는 것이고 말로만 시청자를 위하는 양두구육(羊頭狗肉)같은 일입니다.

KBS 구성원 모두가 공감하실 것입니다.

 

KBS노동조합 역시 조합원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부끄럽고 실망스러운 과거가 있었기에 많은 동지들이 떠나셨습니다.

하지만 지금 어떤 정치세력에도 편향되지 않고,

사측에 건전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제대로 견제할 수 있는 집단은

KBS노동조합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부끄럽지만 정치적 계산과 술수를 잘 알지 못합니다. 약속드릴 것은 늘 처음처럼 조합원이 답답해하고 내고자 하는 목소리가 있다면 대변하고, 사측과 본부노조가 전횡을 휘두르지 못하도록 견제하는데 힘쓰겠습니다. 2년의 임기 동안 절대 불의와 타협하지 않겠습니다.

 

얼마 전 입사한 신입사원들에게 조합 설명회를 다녀왔습니다.

젊고 패기에 넘치는 신입사원들을 보면서 KBS의 미래가 밝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지만 지금 상황에 비춰보면 이들이 정년까지 과연 회사를 다닐 수 있을까 하는 안타까움이 들었습니다.

 

늘 시민을 위한다면서 실제 행동은 반대로 하는 무능경영진 때문에

회사는 급속도로 망가져가고 시청자들의 신뢰와 사랑을

잃어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KBS노동조합 동지 여러분! 그리고 KBS 가족 여러분!

KBS가 무엇인가 잘못되어 가고 있다고 생각하신다면,

KBS가 좌우 어느 쪽으로도 편향되어선 안된다고 생각하신다면,

부디 우리 조합을 믿고 힘을 모아주십시오.

여러분의 힘이 필요할 때가 바로 지금입니다.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는 말이 있습니다.

제가 참 좋아하는 말인데, 지금같은 엄혹한 시기엔

반드시 멀리 가기 위해 함께 가야만 합니다.”

저도 미력한 힘이지만 흔들리지 않고

조합원들이 바라는 길을 묵묵히 걸어가겠습니다.

 

잘못된 과거를 반성하고, 현실을 비판하고 다듬어가며

함께 미래로 나아갑시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가내 두로 평안하시며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해년 설을 앞두고

정상문 KBS노동조합 위원장 올림

 

20190201 함께 미래로 나아갑시다.hwp

Posted by KBS 노동조합 KBS 노동조합

<신년사>

 

균형을 회복해 KBS를 살리자

 

 

2019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언제나 새로운 것은 마음을 설레게 합니다.

지난 1년은 KBS의 위기가 고스란히 드러나는 시기였습니다. 새해에는 모든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어가기를 기대합니다.

 

지난해 양승동 사장은 망가진 KBS를 반성하고 새롭게 태어나게 하겠다고 다짐했었습니다.

 

하지만 과거와 달라진 것은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오히려 특정 노조를 등에 업고 등장한 사장은 경영의 중심을 제대로 잡지도 못하고 휘둘리기만 합니다.

 

그러고는 마치 당연하다는 듯이 특정 노조, 특정 간부를 중심으로 배타적이며 보복성인사를 자행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사장의 세월호 참사 당시 노래방 참석 의혹, 진실과 미래위원회의 직원 불법사찰 의혹, 인사 관련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 등 각종 의혹도 해소되지 않고 있습니다.

 

뉴스 역시 편향성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드루킹 사건부터 김태우 수사관, 최근의 신재민 전 사무관 폭로까지 정부의 치부가 드러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소극적인 보도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지속적인 경제지표 하락은 물론 저유소 화재, KT화재, KTX탈선사고 등 재난 위험 신호가 계속 울리고 있는데 KBS는 조기 경보 기능을 상실한 것처럼 보입니다.

 

회사는 개편을 통해 떨어진 시청률을 만회하려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독선적, 편향적 인 행태를 수정하지 않는다면 시청자들은 KBS에 대한 사랑을 거두어갈 것입니다.

 

KBS 공영방송이 다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균형성 회복이 시급합니다. 정부에 대한 날선 비판으로 잘못된 정책을 바로 잡을 수 있도록 하고

 

 

어느 정파에도 치우치지 않는 눈과 귀로 시청자의 요구에 부응해야할 것입니다.

 

2019KBS노동조합의 1차 방향은 균형성 회복입니다.

 

특정 권력과 인맥에 휘둘리지 않고 온전히 공영방송의 역할을 할 수 있는 회사로 거듭나게 할 수 있도록 조합원 동지들과 힘을 합쳐 싸워나가겠습니다.

 

조합원 동지 여러분!

새해와 함께 새로운 17대 집행부도 힘찬 발걸음을 시작했습니다. 새롭게 시작하는 조합에 많은 힘과 믿음을 보태주십시오. 어려움에 처한 곳이라면 언제 어디든지 달려가겠습니다.

 

무노조 동지 여러분!

KBS를 살릴 수 있는 길은 단 하나! 수신료를 내는 모든 시청자들에게 의미있는 방송을 만드는 것입니다. 양승동 사장이 독선과 편향을 고집해 KBS가 자멸의 수렁으로 더 빠지기 전에 균형을 회복해야합니다.

 

사측을 제대로 견제할 수 있도록 KBS노동조합에 힘을 실어주십시오.

 

희망찬 2019, 한파를 겪고 있는 KBS에 따뜻함을 주는 노동조합이 되겠습니다.

 

KBS노동조합

17대 위원장 정 상 문 부위원장 허 성 권

Posted by KBS 노동조합 KBS 노동조합

존경하는 조합원 동지 여러분!

     

먼저 부족함이 많은 저희에게 KBS노동조합을 추스르고, 다시 일으켜 세울 수 있는 기회를 허락하여 주신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조합원 여러분의 신임을 받았다는 마음의 안도 보다는 어떻게 조합을 바로세우고, 동지들의 신뢰를 회복할 것인지 스스로 다짐을 하게 됩니다. 더불어 공영방송 KBS를 다시금 국민들로부터 사랑받는 방송으로 만들기 위한 조합의 역할을 생각하면 마음이 무거워지고, 더 많은 책임감을 느낍니다.

     

존경하는 조합원 동지 여러분!

저희는 이번 선거를 치르는 동안, 아직까지 노동조합에 대한 동지들의 애정과 사랑이 많이 남아 있다는 희망의 씨앗들을 지역과 본사에서 발견 할 수 있었습니다. 그 씨앗들을 발판으로 저희는 조합원 여러분만 바라보고 뚜벅뚜벅 걸어가도록 하겠습니다.

     

좌고우면하지 않고, 옳다고 생각되는 일에는 조합원 동지들의 맨 선두에 서서 목숨 걸고 투쟁하고, 목표한 것을 반드시 쟁취해 내도록 하겠습니다. 비록 조합을 둘러싼 여건들이 여러 가지로 녹녹하지 않지만, 저희들은 죽을힘을 다해 조합원 동지들과 함께 이 어려움을 헤쳐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앞으로도 채찍과 조언을 아낌없이 해 주시기 바랍니다.

     

끝으로 조합을 떠난 동지들에게 머리 숙여 다시 한 번 간절히 호소 드립니다. 부족하지만 저희들을 믿고, 다시금 조합으로 꼭 돌아와 주십시오.

절대로 실망시켜 드리지 않겠습니다.

기본과 상식이 통하는 노조, 소통하고 강건한 노조를 반드시 만들어 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71228

정조인, 남대영 올림 

 

Posted by KBS 노동조합 KBS 노동조합


'노동조합 소개 > 창립선언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KBS노동조합 창립 선언문  (0) 2011.04.07
Posted by KBS 노동조합 KBS 노동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