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보고]

 

정부는 KBS 축소·폐쇄를 즉각 중단시켜라!”

KBS노동조합, KBS 지역국 사수 무기한 투쟁 예고

 

KBS노동조합 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늘(2월 6)도 청와대에서 지역국 구조조정 철회를 촉구하는 피켓팅을 벌였다.

비대위는 청와대 뿐만아니라 오는 17일부터 축소·폐지 대상 7개 지역국이 있는 곳에서 무기한 피켓팅에 돌입한다.

비대위는 점심시간과 퇴근 후 방송국과 주요 도심에서 피켓팅을 벌여 정부에게 KBS 축소·폐쇄를 즉각 중단시킬 것을 촉구할 계획이다이번 무기한 투쟁은 선거관리위원회의 자문을 받아 선거법을 철저히 준수하며 펼쳐질 예정이다.

  


 

 같은날 원주와 충주에 이어 전남 순천에서도 지역국 통폐합 백지화 촉구 기자회견이 이어졌다전남 동부권 시민단체로 구성된 '순천KBS 방송국 폐쇄 반대 전남동부시민행동'은 순천KBS방송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7개 지역의 KBS방송국 폐쇄에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남동부행동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순천목포원주충주안동포항진주 등 향후 7개 지역 국회의원과 국회의원 예비 후보자 등에게 정책 제안을 요구하고 방통위에도 공식적으로 민원을 제기하는 등 무책임한 KBS의 지역방송국 폐쇄 결정을 뒤집는 활동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남 진주도 지역국 사수 투쟁에 발동을 걸 예정이다. KBS 진주방송국지키기 시민대책위는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에게 KBS 지역국 축소·폐지 철회를 공약으로 포함시켜줄 것을 촉구하는 공문을 발송하는 한편예비후보와 함께 기자회견상경 투쟁 등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7개 지역 시민단체들은 모두 상경투쟁을 준비히고 있으며 적어도 다음달 안에는 KBS 본사 앞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릴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지난 4일 기자회견을 통해 지역 방송국 살리기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했던 KBS충주방송국 통·폐합 반대 시민대책위원회는 오늘 시내 곳곳에 현수막을 설치했다.

 


  

 


 

2020. 2. 6.
무능경영 심판! 공영방송 사수!
KBS노동조합 비상대책위원회

Posted by KBS 노동조합 KBS 노동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KBS 노동조합 KBS 노동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성명]

 

극단적 막말 김용민 MC 발탁 ‘충격’

 

 

김용민 극단 발언 다시 수면 위로

KBS 2TV 시사교양 '거리의 만찬'이 새 시즌에서 극단적인 막말로 비난을 받은 시사평론가 김용민씨를 새 MC로 발탁하자 시청자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MC 교체 사실이 알려진 직후 KBS 시청자권익센터 청원게시판에는 ‘거리의 만찬 MC를 바꾸지 말아달라’는 청원이 현재까지 6000명 이상 동의를 얻었다.

시청자들은 김용민씨가 과거 KBS1라디오 ‘김용민 라이브’를 맡기 전에도 크게 반발했다.

지난 2018년 6월 열린 공정방송위원회애서 KBS노동조합은 김용민씨의 극단적인 발언을 문제 삼아 라디오 진행 발탁을 강력히 반대했다.

그러나 사측은 김용민씨를 양식 있고 제대로 말하는 사람이라고 주장하며 기어이 라디오 참여를 강행했다.

 

과거 발언 "극단적인 수위"

시청자 뇌리에서 안지워져

시청자들이 김 씨가 특정 프로그램을 맡을 때마다 이렇게 반발하는 것은 그가 과거 인터넷 팟캐스트나 SNS를 통해 극단적인 막말을 일삼았기 때문이다. 김 씨의 충격적인 과거 발언 중 일부다.

 

“유영철(연쇄살인마)을 풀어 가지고 라이스(전 美 국무장관)는 아예 XX를 해 가지고 죽여야 한다”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KBS, MBC, SBS가 밤 12시에 무조건 X 영화를 두세 시간씩 상영하고, 주말에는 특집으로 XXX를 보여주고…”

“노인들이 지하철역으로 오지 못하도록 에스컬레이터와 엘리베이터를 없애거나 테러조직을 동원하자”

 

김 씨는 지난 2012년 총선에서 서울 노원갑 후보로 출마했을 당시에도 과거 인터넷 라디오 방송에서 욕설과 음담패설 등 부적절한 발언이 알려지면서 후보 사퇴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김용민 라이브' 편파성 논란에 시달려

게다가 김용민씨가 진행하고 있는 KBS 라디오 방송은 각종 편파성 논란에 시달리고 있다. 시청자 게시판과 SNS에는 비난글이 이어지고 있다.

'김용민 라이브'는 지난해 7월4일 출연자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확인되지 않은 의혹을 사실인 것처럼 단정하고 방송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규칙 제123호)' 제14조(객관성)를 위반했다고 판단해 '권고' 조치를 받았다.

방심위는 또 지난해 9월 김씨가 오프닝멘트에서 "국내 언론사들이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의 입시 의혹은 단 한 줄도 보도하지 않고 조국 전 장관 딸 의혹만 엄격히 보도하고 있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도 실제 국내 언론사 중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 입시 의혹을 보도한 곳들이 있었기 때문에, 사실이 아닌 내용을 단정해 방송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취지의 민원이 제기돼 심의를 진행한 바 있다.

 

시청자 목소리 외면하면

KBS는 더욱 수렁 속으로

극단적인 막말과 편향 방송 논란으로 시청자들의 반발을 사고 있는 김용민씨가 이제 라디오에 더해 TV에까지 나올 준비를 하고 있다. 그러나 김용민씨의 과거 발언은 너무나도 극단적이어서 시청자의 인식이 바뀌지 않고 있음을 이번 반발 사태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시청자 목소리를 외면하고 출연을 강행하면 돌아오는 것은 ‘KBS 신뢰 하락’, ‘경쟁력 하락’ 뿐이다.

이런 실책들이 쌓이고 쌓이면 KBS의 위기는 극복할 없는 수준까지 심각해지는 것이다.
사측은 당장 김용민의 시사교양 프로그램 MC 발탁을 철회하라!

 

 


 

2020. 2. 5.
무능경영 심판! 공영방송 사수!
KBS노동조합 비상대책위원회

Posted by KBS 노동조합 KBS 노동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청취자 2020.02.07 1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