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보고]


“KBS 외압 의혹이 규명돼야 KBS가 산다

KBS노동조합 비대위윤도한 청와대 소통수석 검찰 고발

 

 

 KBS 노동조합 비상대책위원회가 오늘(24) <KBS 시사기획 창 태양광 복마전재방송 불방 등에 외압을 행사한 혐의(방송법 위반과 직권남용)로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고기자회견을 통해 청와대 실세의 KBS 인사 개입 등 추가적인 관련 의혹들을 제기했다.

 

비대위는 이번 외압 의혹 사태가 확산될수록 공영방송의 신뢰에 큰 타격을 줄 우려가 큰 만큼 최대한 KBS내부에서 의혹이 해소되기를 기대해왔다.

 

하지만 그런 기대는 3차례에 걸친 보도위원회, 2차례에 걸친 공정방송위원회를 거치며 무너졌다의혹의 중심에 선 양승동 사장이하 간부들은 외압에 대해 부인만 할 뿐 스스로 증거를 밝혀 의혹을 빠르게 해소시키려는 노력을 하지 않았다또 청와대가 제기한 <>제작진의 보도의 허위성에만 집착해 취재 내용 검증에만 집착하는 행태를 보였다.

 

그래도 비대위는 내외부에서 쏟아지는 외압 관련 각종 의혹들에 대해 사측이 스스로 풀어나갈 수 있을 것이란 기대를 완전히 접지 않았다.

 

그러나 양승동 사장의 이사회 출석 거부국회 과방위 2차례 출석 거부를 보면서 도저히 사측이 외압 의혹을 풀어갈 의지가 없다고 결론 내리고 검찰 고발에 이르게 된 것이다.

 

KBS노동조합은 언론 자유 침해와 공영방송 독립성 침해에 직결된 위헌 차원의 사안인 만큼 검찰에 즉각 공명정대한 수사에 착수할 것을 촉구했다.

 

 

2019. 7. 24.

무능경영 심판공영방송 사수!

KBS노동조합 비상대책위원회



Posted by KBS 노동조합 KBS 노동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대 성명]


우리 모두가 살 길은 상생 뿐이다!

 

 

KBS계열사는 지난 30년 동안 피와 살을 깎는 고통을 감수하면서도 최고의 방송제작방송시설관리 및 컨텐츠 유통 등을 위해 KBS맨이라는 자긍심과책임감 하나로 지금껏 KBS의 일원으로 최선을 다해 왔다.

하지만 지난 19일 시행한 ‘KBS 비상경영계획 2019’는 계열사에 그야말로 충격과 절망 그 자체였다.

 

KBS계열사에 외부경쟁력을 갖출 수 있게 도와줘도 모자랄 판국에 단순한 숫자놀음으로 비교하여 우리 스스로를 하향평준화나 시키고 있으면서 대체 어떻게 계열사로서의 자생력을 마련하라는 건지 어불성설(語不成說)이 따로 없다.

 

KBS의 경영실패를 인정하지 못하고 1,000억 원이 넘어가는 사업 손실을 비상경영계획을 통해 마른행주 짜듯 계열사에 목줄을 조여 구조적 수지개선을 하겠다고 발표해 전 계열사를 혼란에 빠트리고 있다.

  

또한, KBS계열사에 표준공수를 적용한다는 것은 위탁비를 재산정하여 현실적인 수탁비를 삭감하겠다는 것이며외부 경쟁체제를 도입 하겠다는 것은 경쟁 입찰을 통해 용역사를 선정하여 도급비를 낮추겠다는 것이다지역총국을 대상으로 연차별 단계적으로 진행한다고 한다.

 

하지만 KBS계열사와 수탁계약을 맺지 않겠다는 게 사측의 꿍꿍이속이다이것이야 말로 KBS계열사의 근간을 뒤흔들겠다는 것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지금이라도 미래의 KBS 발전을 위해 계열사의 설립 목적과 방향에 맞게 운영하고계열사의 자율경영을 보장하라진정 수익을 창출하는 계열사로 만들어 KBS에 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상생(相生)의 길을 마련하라!

경영실패의 책임을 계열사에 전가하는

‘KBS 비상경영계획 2019’를 당장 폐지하라!!

 

2019. 7. 24.

무능경영 심판공영방송 사수!

KBS노동조합연대

Posted by KBS 노동조합 KBS 노동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