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감사원 국민감사 청구 기사 삭제 건> 공방위 개최 불방...교섭대표노조는 그 사유를 밝혀라!!! 감사원 국민감사 청구 기사 삭제 사건 공정방송위원회 개최할 수 없어? 김의철 KBS 사장과 남영진 KBS 이사장에 대한 감사원 국민감사 청구 기사가 삭제된 사안이 안건으로 채택이 불가능해졌다. 민노총 언론노조 KBS본부노조는 이번 사안과 관련해 공방위 개최를 요구한 KBS노동조합의 요청서에 대한 아래 회신문을 보냈으며 개최를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유는 단협 제25조라고 한다. 단협 제25조를 살펴보자. 공방위 회의 ① 정례공방위는 매월 마지막 주 목요일에 여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노사협의로 일정을 조정할 수 있다. 다만, 안건이 없을 경우 노사가 합의하면 정례 공방위를 열지 않을 수 있다. ②긴급한 현안이 있을 경우 공사 혹은 교섭대표노동조합 일방의 요청 후 24시간 이내에 임시 공방위를 개최.. 더보기
◆ 조지현 기자~"주어 바꾸면 어때요?"...이병도 부장~"기사 삭제한지도 몰랐어요?" 모든 주어를 감사원으로 썼다면 훌륭한 기사죠? 관리부실 이병도 정치부장도 책임져라 어제 한겨레신문의 취재기자가 KBS노동조합에 문의를 했다. 지난 월요일(6월20일) 감사원 앞에서 있었던 KBS노동조합 등 20여 단체의 국민감사 청구기사를 보도하지 못했다며 늦었지만 기사로 반영하기 위해 현장 촬영사진을 제공해줄 것과 몇 가지 궁금한 점을 질문했다. KBS노동조합은 성실하게 답변했고 아래와 같은 기사가 하루 늦게 보도됐다. KBS노동조합은 기사의 방향 설정과 아젠다 설정 역할에 대한 언론의 자유를 존중한다. 그것이 설령 KBS노동조합과 다른 의견과 견해라고 하더라도 이를 존중한다. “감사원 감사청구가 제도 악용소지가 있다” 는 한겨레 신문 기자의 지적도 환영한다. 다양한 의견을 주고받고 논쟁하는 과정에서 .. 더보기
◆ '박태서 블랙리스트' 실제로 있었나?...법의 심판이 내려져야 KBS노동조합-KBS직원연대 공동성명 박태서가 저격한 KBS 직원명단은 블랙리스트였나? 양승동 이후 대규모 보직해임 등 불이익 받아 최근 대기업 직행으로 적절성 논란을 빚고 있는 박태서 前 KBS 앵커가 5년 전 게시한 성명이 또다시 주목받고 있다. 박태서 씨는 5년 前 전임 사장을 축출한 파업기간 중에 아래와 같은 성명서를 자신의 이름으로 모든 KBS 직원들이 공유하는 코비스에 게시한 바가 있다. 박태서 씨는 이처럼 파업에 불참한 70여명의 직원 이름을 명시하면서 파업에 참여하도록 압박했다. "이번 파업과 제작거부에 중립은 없습니다. 고대영 사장 '퇴진'이냐, 아니면 '지키기'냐 둘뿐입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서 다른 성명서에서도 "언제까지 부역할 것인가? 부역을 넘어서 이제는 적극적인 공범자로 자처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