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명서/18대 성명서

◆ 공수처, 언론중재법 반대투쟁한 KBS노동조합 이영풍 기자를 통신사찰한 것 드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