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지부·김제지부 찾아 투쟁 로드맵 공감대 형성

 

 

KBS노동조합은 어제(10) 전주총국에 있는 전북도지부와 김제지부를 잇따라 방문해 최근의 투쟁 로드맵을 설명하고 공감대를 형성했습니다.

 

 신규채용 축소 비판

KBS노동조합 집행부는 이 자리에서 양승동 사장이 최근 내놓은 신입사원 신규채용 안에 대해 터무니없는 발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현장의 조합원들도 이에 대해 퇴직자 수가 쌓여만 가는데 이를 해소할 희망이 보이질 않는다며 절망감을 호소했습니다. KBS노동조합 집행부는 특히 현 인원 축소로 인한 근무 환경 악화와 노동자 불이익 변경의 우려에 대해 현장 실태 파악에 착수했습니다.

 

조합원들은 신규인원의 말도 안 되는 축소로 인해 근무교대는 물론 52시간 근무가 불가능하게 된다.” 채용 축소의 반대급부로 비정규직, 프리랜서 양산이 현실화된다면 회사는 또다시 고용의 불안정성을 자초하는 결과를 부를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임금협상 투쟁에 큰 관심

조합원들은 또수 년 동안 임금협상이 마이너스 협상으로 끝나 경제적인 타격은 물론 공영방송인의 자존심도 상처를 입었다.” 사측이 갑자기 적자경영으로 인한 고통분담을 외치며 타결한 임금동결이 매출 실적이 흑자로 드러난 만큼 지난해 협상을 파기하고 다시 협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전북도지부 (김강천 지부장) 조합원 설명회

김제지부 (우수길 지부장) 조합원 설명회

 

 대의원대회 인준된 주요 사업 홍보 및 설명

KBS노동조합 집행부는 또 집행부가 추진하고 있는 3대 메이저 사업에 대해 현장 조합원들에게 설명하고 질의 및 응답 시간도 가졌습니다. 현장 조합원들은 양승동 체제 이후를 극복해나갈 인재를 규합하는 KBS 재건 TFT, 방송분권 TFT, 한노총 산별가입 TFT 활동에 대한 깊은 관심을 표명했습니다. 특히 8월로 다가온 KBS이사회 구성과 관련해 <분권형 이사 선임제도 투쟁활동> 에 대해서도 상세한 설명이 이어졌습니다.

 

 지역순회 설명회 이달 말까지 지속

KBS노동조합 집행부는 이날 전북도지부와 김제지부 방문을 시작으로 전국 19개 시도지부를 순회 방문할 예정입니다. 답은 현장에 있습니다.

 

 본사 구역별 간담회도 이어서 개최

KBS노동조합 집행부는 지역순회 설명회가 끝나는 대로 본사 구역별 간담회 및 설명회도 개최할 예정입니다.

 

 

2021년 5월 11일

Posted by KBS 노동조합 KBS 노동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