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자리로 와라. 우리가 연구동 간다

직원들 그만 괴롭혀라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 KBS본부노조가 잇따른 비판적 지적에도 불구하고 누리동 2층으로 사무실 공간을 옮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런데 그 이유가 참 가관이다.

 

조합원들에게 더 가깝게 다가서는 조합이 되겠단다. 물리적인 공간만 가까워지면 조합원들에게 더 다가서는 노동조합이 되는가? 연구동과 누리동은 불과 백 여 미터 차이 밖에 되지 않는다. 그런데 무슨 더 가깝게 다가선다는 궤변을 늘어놓는가? 차라리 알짜배기, 금싸라기 공간을 차지하고 싶다고 고백해라.

 

KBS 공간배정의 제1원칙은 회사업무 우선주의다.

 

지금 누리동 2층으로 입주하고자 하는 부서가 밀려있다. 그런데 무슨 염치로 그 자리를 그렇게 탐을 내시나?

 

거기에 꿀 발라놨나? 그런 생각이었다면 전임 사장 고대영 시절에 신청사 건립에 왜 그렇게 극렬 반대하셨나? 온당치 못한 처사다. 포기해라.

 

노동조합은 사측의 무능 경영을 잘 감시 견제하고 항상 낮은 곳으로 임할 때 조합원들의 사랑을 받게 돼 있다.

 

KBS본부노조는 비석노조라는 비판을 받으면서 이제 배가 불렀나 보다. 초심을 잃은 모양이다.

 

KBS노동조합은 밝힌다.

 

 KBS본부노조는 현재 누리동 4 KBS노동조합 자리로 이주하라.

 

 KBS노동조합은 사측과 협의해 연구동 본부노조 자리로 이주하겠다.

 

 KBS본부노조는 직원들 그만 괴롭혀라.

 

 

2021 4 5

Posted by KBS 노동조합 KBS 노동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