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협의회 성명]

 

지역국 구조조정 1시민 분노·비정규직 양산

 

 

무능경영의 절정을 보여주고 있는 KBS 경영진이 총국과 지역국을 통합해 뉴스 광역화를 시작한 지 일 년이 넘었다.

당시 전략기획실은 적자난으로 인한 위기를 타개하겠다며 비상경영 2019를 기습적으로 실시하는데 그 안에 슬쩍 7개 지역국 기능 조정도 끼워 넣었다.

 

사실상 총국에 지역국의 인력과 예산을 집중시켜 총국 활성화를 한다는 미명하에 목포, 순천, 원주, 진주, 충주, 안동, 포항국은 그렇게 쓰러져 간 것이다.

 

 시민과 함께 구조조정 반대..방통위 여론의식 방송허가 반납 미뤄

KBS노동조합은 즉각 반발했고, 조합 지부장들은 시민과 함께 거리로 나섰다. 그러나 양승동 사장은 지역국을 살려달라는 시민의 목소리를 철저히 무시하고, 방송통신위원회에 지역국 방송 허가권 반납을 신청했다. 여론을 의식한 방통위는 2차례 결정을 유보하다 오는 5월말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시민단체의 분노는 아직도 진행형이다. 경영진의 수신료 현실화안이 알려지자 시민단체는 되려 수신료 거부 운동을 예고했다. 시민의 분노는 이제 수신료 거부운동으로 확대될 조짐이 보이고 있으니 땅을 치고 통곡하겠다.

 

이런 희생을 치르고도 사측은 지역 뉴스 광역화에 대해 자화자찬 투성이다.

그런데 왜 잘하고 있다는 7개 지역 시민들은 수신료 거부 운동을 불사할 만큼 분노에 차있나?

사측은 시민 반발이 일자 KBS노동조합이 이를 조장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군부독재 시절에도 못한 일을, 일개 조합이 국민의 여론을 어떻게 조작하나? 가당키나 한일인가?

 

일부 지역민들은 무조건 믿고 보는 KBS가 살고 있는 고장 뉴스보다 다른 지역의 뉴스를 먼저 봐야하거나 때로는 해당 지역뉴스가 나오지 않는 것에 대해 거부감을 나타내고 있다.

 

 

 KBS 지역국은 현재 어떤 모습을 하고 있는가?

지역국 구조조정이 강행된 지난해 이미 사내 제2, 3의 구조조정이 예고됐다. 양승동 사장의 직무재설계가 그것이다.

 

양 사장은 직무재설계를 통해 부서를 통폐합해 부서장과 인력을 줄이고 대안 없이 기계적 슬림화를 획책하고 있다. 지역국 구조조정의 방법과 닮은꼴이다.

 

현재 지역()국의 대안 없는 슬림화 조직 사이에는 비정규직 직원이 투입되고 있다. 너무나 비극적인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모 지역총국에는 뉴스7 광역화 과정에서 다수의 비정규직 인력이 양산되고 있다. 7시 뉴스팀 관련 편집부장, 편집부 기자 2명이 있는 비정규직은 무려 13명이 있다.

 

비정규직 신규 채용 분야도 뉴스PD, 그래픽, 영상편집 보조, 영상수신 보조, 작가, FD(진행 보조), 디지털뉴스팀 PD, 디지털뉴스팀 AD, 디지털뉴스팀 작가 (인력 수시 변동)로 광범위하다.

 

아래는 모 지역총국의 정규직과 비정규직 현황이 시간에 따라 변하는 모습이다. 지난해 12월 비정규직이 폭증했다.

 

 

 비정규직 양산하고 성과만 과대 포장, 당장 멈춰라!

총국 당 연간 5억 원 예산으로 단일 부서 사상 막대한 예산을 들였는데 과연 들인 돈에 비해 지역 뉴스7에 대한 인지도, 화제성 등 객관적 조사 없이 성과만 포장하고 있는 게 지금의 현실이 아닌가?

 

지역광역뉴스 확대를 위해 본사에서 해준 것은 고작 총국 당 취재, 촬영기자 경력 채용으로 1명씩 충원. 총국에 할당한 예산으로 비정규직만 늘리는 것이 지역 방송 활성화인가?

 

이미 지역방송은 직무재설계()대로 비정규직 일자리를 대거 양산해서 버티는 중이다.

 

그러나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해 12, 지상파 방송사 재허가 조건으로 비정규직 처우개선 이란 조항을 신설했다. 다시 말해 양승동 사장은 지역 뉴스 활성화라는 미명 하에 이에 역행하는 일을 저지르고 있는 것이다.

 

7개 지역방송국을 인터넷 뉴스센터나 문화교육공간으로 축소해버리고 종국적으로 방송국이 아니게 되는 방송허가권 반납을 통해 얻는 것이 무엇인가? 비정규직 양산이란 역작용을 보고서도 본사 직무재설계를 또 감행한다니 이것이 바로 무능경영의 절정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양승동 사장은 수신료 현실화를 10분의 1이라도 생각한다면 지금이라도 지역국 방송허가권 신청을 철회하고 국민들께 사죄하라!

 

양승동 사장은 직무재설계를 당장 폐지하고 비정규직 양산을 멈추라!

 

 

KBS노동조합 지역협의회 결의사항

 

하나. 지역국 기능조정을 철회 할 때까지 시민과 연대하여 끝까지 투쟁한다.

 

하나. 직무재설계()을 기획한 전략기획국을 해체하고 즉각 직무재설계()을 폐지하라.

 

하나. 우리는 시대의 흐름과 변화를 역행하는 양승동 퇴진투쟁을 선포한다.

 

 

KBS노동조합 지역협의회 

Posted by KBS 노동조합 KBS 노동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