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과 불통의 결정체
이런 자들 때문에 보수 세력이
괴멸한 걸 아직도 모르시나?

 

KBS노동조합은 어제 선동꾼 김남국을 퇴출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면서 그의 주장에서 엿보이는 운동권 DNA의 심각한 폐해를 논한 바 있다. 새는 좌우의 날개로 난다고 했던가? 좌파가 ‘뻘짓’을 하는 것을 그냥 보고만 있을 수는 없었던지 우파 정치꾼 한 명이 어제 ‘똥볼’을 심하게 찼다.

 

<홍문표 국회의원>

 

자신의 지역구에 건설되는 고속도로 나들목 유치와 관련한 KBS 기자의 보도에 대해 국민의힘 의원 홍문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보도는 KBS 실무자가 금품을 받고 기사를 썼을 것으로 예측할 수밖에 없으며, 이를 계획 보도한 것은 정치적 음해공작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평소 얼마나 심하게 ‘자뻑’을 해댔는지 "당 대표 유력주자로 거론되고 있는 자신을 탄압하고자 보이지 않는 권력의 배후조정이 있지 않고서는 가능한 일이 아닐 것이다"라는 허황된 주장까지 곁들였다고 한다.

 

언론 보도가 어떤 문제가 있다면 그것을 반박하는 객관적인 근거를 제시하고, 그래도 적절한 조치가 취해지지 않는다면 언론중재위원회 등을 거치고, 그래도 억울하다면 민사소송을 건다든지 하는 절차는 얼마든지 구축돼있다.

 

있는 협박 없는 협박 하면서 광고 강요하는 사이비언론도 아니고, 국민이 내주시는 수신료로 운영되는 KBS라는 공조직이, 아무리 최근 양승동아리의 연이은 일탈로 그 신뢰도가 떨어졌다 하더라도, 그렇게 허접한 조직은 아닐 것이다.

 

개개인이 이 나라의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이라는 자가 자신에 대한 의혹을 보도하는 언론에 대해 밑도 끝도 없이 "금품을 받고 기사를 썼을 것으로" 생각하는 그 바닥에는 무엇이 있을까?

 

이는 얼마 전 <국민의힘> 부산 모 의원(현재 무소속)의 가족이 MBC 취재진에게 수천만 원의 현금액수를 적시하며 취재를 중단할 것을 회유했다는 그 장면과 정확하게 오버랩되기도 한다.

 

그래서 어제의 기자회견은 그의 언론관이 얼마나 천박한가를 드러낸다. 평소 어떤 언론을 상대해서 이런 언론관을 갖게 된 것인지, 아니면 그와 교류하는 기자들이 평소에 얼마나 금품을 받아먹는지 알 수 없으나, 그의 언론관은 심각하게 왜곡돼있다.

 

이는 자신에게 불리한 모든 뉴스를 가짜 뉴스라고 치부하고 전체주의적인 방식으로 언론 통제를 하겠다고 벼르는 민주당의 왜곡된 언론관보다 훨씬 더 비뚤어져있다.

 

어제의 ‘똥볼’은 또한 그가 얼마나 대중과 소통하는 능력이 떨어지며, 타인의 입장을 이해하려는 공감능력 또한 평소 얼마나 부족한지를 드러내기도 한다.

 

자신에 대한 비판이자 지적을 감내하지 못하고 기득권이 주는 권력의 단물에 쩔어 있는 보수 세력의 후진적 면모라고 할 수 있다. 그러니 언론의 문제제기라는 것도 근거도 없는 호통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한 것이 아니겠는가?

 

홍문표는 당장 KBS와 담당 기자에게 어제의 발언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

 

또한 <국민의힘>은 공영방송의 명예를 훼손한 책임을 물어 홍문표에게 적절한 징계 조치를 내려야 한다. 이 같은 수준 미달의 발언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내부의 의사소통 구조나 조직문화에 근본적인 혁신이 가하지 않는다면 지금의 지리멸렬한 상태를 면하는 것이 당분간 쉽지 않을 것이라는 것도 알아둬야 할 것이다.

 

양승동아리도 경청할 부분이 있다. 야당의원이 헛발질을 한 것은 어떤 식으로도 합리화 될 수 없지만, 이들이 이렇게 KBS를 공격한 배경에는 그대들이 그동안 손에 꼽을 수 없을 정도로 자행한 친 정권 편파방송, 불공정방송의 업보가 너무나 높이 쌓여있다는 사실도 하나의 원인임을 알아야 한다.

 

또한 최근 KBS가 집중적으로 부각시키는, 민주당이 집중적으로 밀면서 오로지 야당을 향하는, 그것도 선거의 핵심 전장인 서울과 부산에 관한 여러 기획보도에서 나는 여러가지 의심스러운 정황들 역시 홍문표의 헛소리의 배경으로 자리 잡고 있다고 볼 수 있지 않을까? 

 

웬만큼 KBS에 대한 의심과 불신이 높지 않는 한, 아무리 허접한 정신세계의 국회의원이라 해도, 이처럼 KBS에 대한 망발을 이리 쉽게 내뱉을 수 있겠는가?

 

평소 KBS가 친 정권 편향적인 방송을 한다는 인식이 박혀 있지 않다면 저런 망발이 그리 쉽게 나올 수 있겠는가?

 

우리는 홍문표를 옹호할 생각이 1도 없다.

 

하지만 홍문표의 헛소리는 양승동아리의 주구저널리즘과 긴밀하게 맥이 닿아 있음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홍문표를 비난하면서 정작 자신들은 마치 어떤 비난도 받을 잘못이 없는 신성한 Watch-dog 인 것처럼 오해한다면 그것 자체로 세상의 웃음거리가 될 수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2021년 3월 17일

Posted by KBS 노동조합 KBS 노동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