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보고]

 

소수 이사 농성장 방문, 사장 해임안 상정 재촉구

 

 


 

사측의 일방적 감원·구조조정에 맞선 KBS노동조합 농성 투쟁 현장에 오늘(7월 16일) 야권 추천 이사 중 황우섭, 서재석, 서정욱 이사가 방문했다. 

KBS노동조합은 3명의 이사에게 감원과 구조조정의 부당함을 알리고 지난해에 이어 양승동 사장 해임안 상정을 다시 촉구했다. 

이사들은 KBS노동조합이 지적하고 있는 각종 문제를 중심으로 경영혁신안의 구체적인 내용을 면밀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양승동 사장 해임안에 대해서는 해임 이유에 대한 법적인 문제 여부까지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한편, 오늘 릴레이 농성장에는 김형석 순천지부장이 참여했다. 김 지부장은 지역방송국 축소폐지 반대와 방통위 방송변경 승인 철회를 촉구하며 국회 앞에서 3시간 동안 1인 시위를 벌였다. <끝>

 


 

무능경영 적자경영 경영진이 책임져라!
무능경영 천억참사 직원에게 전가말라!
1천억 적자 무능경영 1천명 감원 해답이냐!
천억 적자 천명 감원 무능경영 책임져라!
천명감원 웬말인가! 나갈 사람은 양승동 뿐!
허울뿐인 지역활성화 공영방송 죽어간다!
실질적인 임금하락 연차촉진 중단하라!

 


2020. 07. 16.

무능경영 심판! 공영방송 사수!

KBS노동조합 비상경영대책위원회

Posted by KBS 노동조합 KBS 노동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