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독도 헬기 보도 참사의 징계 대상자는

양승동 사장이다!

 

 

사측은 지난해 11월 2일의 뉴스9 <헬기 이륙 영상... 추락 직전 짧은’ 비행보도 후 빚어진 논란과 관련해 해당 영상을 촬영한 직원 등을 인사위원회에 회부했다.

 

이들이 인사위원회에 회부된 사유는 영상 미제공 및 동조와 업무처리 부실 및 동조’, ‘방송 이후 공사 명예 훼손으로 사실관계가 다른 내용으로 징계를 하려는 시도에 조합은 심한 우려를 표한다.

 

책임지겠다던 경영진노동자에게 책임 떠넘겨

해당 직원들은 출장 복귀 후 사내 보고라인을 통한 보고 및 영상 제공에 적극 협조했다이후 뉴스보도(2019. 11. 2.)로 벌어진 일련의 사태는 보도 지휘계통과 경영진의 정무적 판단에 의한 결과이지 해당 직원에 대한 책임 소재는 불분명한 것이다.

보도 직전 당시 사측의 간부는 이후의 일은 회사가 처리하겠다”, “알아서 하겠다책임지고 하겠다”, “회사는 당연히 보호해주겠다는 등의 약속을 남발했다.

 

288차 공정방송위원회에서 사측은 뭐라고 했나? ‘직원 보호 원칙이 확고하다.’고 하지 않았는가그런데 조합이 독도 관련 직원 지원을 안건으로 한 노사간담회 요청에는 응하지 않는 등 소통 없이 일방적으로 노동자에게 중차대한 실책을 뒤집어 씌우겠다는 속셈을 드러내지 않았는가!

 

뉴스 후에야 국토부에 해당 영상 보고한 양승동 사장

그러고는 해당 영상을 국토교통부에 즉시 보고하지 않고 있다가 2019년 11월 2일 단독으로 뉴스를 하고 나서야 보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급기야 사건이 불거지자 양승동 사장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외부 기자들에게 직원의 잘못이 큰 화를 불렀다.’는 식의 발언으로 자신의 실책은 피하고 노동자에게 책임을 몰아가려 안간힘을 썼다.

 

KBS뉴스 독도 헬기 보도 이후 촉발된 유족의 분노와 회사의 처신은 과연 직원 개인이나 실무진만의 탓으로만 돌릴 수 있을까?

왜 국토부에 즉시 보고 하지 않고 뉴스를 내보내고 나서야 보고를 했는가양승동의 KBS는 도대체 누구를 보고 뉴스를 만드는 것인가 

애초 촬영된 영상을 보고한 것은 국토부 사고 조사위원회에 제출과 관련한 것이었지 단독보도를 하라는 차원이 아니었다.

 

사장 멱살을 잡히게 한 괴씸죄?!

이들이 징계를 받는다면 그동안 KBS 신뢰를 좀먹는 수많은 시행착오를 저지른 양승동아리는 최소 해임이다!

 

이에 KBS노동조합은 해당 직원들에 대한 사측의 징계 회부가 부당하며 오히려 뉴스를 강행한 보도 수뇌부의 책임이 더 커 징계의 대상은 직원이 아니라 경영진과 보도 간부들임을 분명히 한다특히 인사위원회에서 보도의 책임을 직원에게 돌리는 발언을 한 사측 인사위원을 강하게 규탄한다!

 


 

2020. 3. 4.

무능경영 심판공영방송 사수!

KBS노동조합 비상대책위원회

Posted by KBS 노동조합 KBS 노동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