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징계감경 분노 폭발
양승동 사장은 죗값 받아라!!

 

모스크바 특파원이었던 A씨가 현지에서 저질렀던 입에 담기에도 민망한 각종 갑질과 성폭력 의혹이 한 매체를 통해 확인됐다.
피해자는 해당 매체를 통해 가해자 A씨의 징계가 양승동 사장 때문에 당초 ‘해임에서 정직 6개월’로 감경조치가 나오자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법적 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특파원은 KBS를 대표해 해외에서 취재활동을 벌이는 공인이다.
갑질과 공금유용, 여기에 성폭력까지 모두 사실로 확인됐으며
심지어 대사관저와 북·러 정상회담 취재를 위한 출장지에서도 부적절한 행위를 저질렀는데도 정직으로 감경이라니 양승동 사장이 정상이 아닌 것이 확실하다.

 

게다가 해당 특파원은 피해자에게 허위증언을 강요하는 등 2차 피해까지 주고 있다.
피해자는 언론에 나온 한 명 뿐만이 아니란 점을 감안할 때 사태는 더욱 확산될 우려가 크다.

 

무능한 양 사장, 비상식적 징계 감경 강행해 문제를 키운 것

피해자의 입장이 기사화돼 알려지자 국민들은 또다시 KBS의 신뢰도와 수신료에 대해 성토하기 시작했다.
“KBS를 못 믿겠다”, “수신료 내지말자”, “기자들 다 그런가” 등등  분노가 들끓고 있다.

 

양승동 사장, 정초부터 왜 이러나? 
연초부터 박영선에 이낙연까지 이명박 시절 관제 방송을 재현하는 것도 모자라 충격의 연속이다.

사장 청문회 당시의 적지 않은 의혹이 아직 해소되지 않은 채로 그냥 사장직을 맡고 있으니까 다른 직원들도 마찬가지로 비위가 있어도 적당히 뭉개면 된다고 생각하는가!
부산 편성제작국장 시절 직원의 비위를 적당히 감싸주더니 아직도 제 버릇 X 못 준 것인가!

양 사장에게 '갑질'과 '성폭력'은 잘못이 아니란 말인가! 왜 그렇게 관대한가 말이다!

 

그리고 감독자에 대한 징계가 빠졌다!
지휘 감독의 책임을 물어 이제 남은 것은 양승동 사장의 죗값이다.

 

안에서 새는 바가지를 밖으로 가져간 죄!
해임을 정직으로 낮춰 국민적 공분을 산 죄!
시청자의 불신을 초래한 죄!
공사 명예 실추에 의한 죄로 셀프 징계하라!
징계양정 등에 관한 지침에 의거
비위의 정도가 심하고 고의가 있으므로 파면이다!

 

 


 

2020. 1. 3.
무능경영 심판! 공영방송 사수!
KBS노동조합 비상대책위원회

Posted by KBS 노동조합 KBS 노동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