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보고]


위원장·부위원장 연좌 농성 돌입

  



 

정상문 KBS노동조합 위원장과 허성권 KBS노동조합 부위원장은 오늘(11월 25일) 무능경영 심판과 공영방송 사수를 위한 연좌농성에 돌입했습니다.
이들은 신관 로비를 지나가는 노동자에게 무능 경영으로 생존의 위기에 처해있는 KBS를 살리자고 강조했습니다.

농성장은 조합원 가입창구로도 활용됩니다.
정상문 위원장은 “사무실을 뛰쳐나와 현장에서 노동자와 호흡하며 투쟁하려 농성을 시작했다”며 “KBS의 골든타임을 놓쳐버리기 전에 현 경영진을 심판하고 공영방송을 사수해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오는 11월 27일, 수요일 오후 1시 본관 민주광장에서는 ‘MOVE! KBS!’를 내건 KBS노동조합 총회가 열립니다.

많은 참석 바랍니다.<끝>

 

 

2019. 11. 25.

무능경영 심판공영방송 사수!

KBS노동조합 비상대책위원회

Posted by KBS 노동조합 KBS 노동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