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피의 숙청 양승동아리의 폭거

 

그동안 우리가 우려하던 피의 숙청이 현실화됐다. 사측이 진실과 미래위원회 활동에 대한 각종 논란에도 기어이 직원들에 대한 징계를 내린 것이다. 유례없이 해임 처분이 나온 것을 비롯해 정직과 감봉 등 최고 수위의 중징계가 내려졌다.

징계 대상자들은 그동안 지속적으로 업무 배제가 돼왔고 부당 인사로 이미 많은 피해를 당한 상태였다. 지난 2년 동안 회사로부터 개인적인 정보까지 수집을 당했고 협박과 회유를 당했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명백한 직장 내 괴롭힘이다.

 

 

과연 진실은 어디에 있는가?

 

진실과미래위원회는 조사 대상자에게 다른 선배들이 시켰다고 인정하면 처벌을 가볍게 해주겠다는 식으로 비열한 협박과 회유를 반복했다. 이 결과 진미위는 추론과 소설적인 구성으로 완성한 보고서를 이사회에 제출했다. 이사회는 소수 이사들의 반발에도 다수결로 승인하여 이런 말도 안되는 징계를 강행하는 데 힘을 실어줬다.

 

이들의 죄는 기자협회 내 정상화 모임이라는 조직을 만들고 성명서를 게시해 편 가르기와 줄 세우기, 갈등과 반목 등을 키웠고 모임 참여 여부가 인사에 영향을 미쳤다는 추론과 해석이 징계 이유의 핵심이라고 한다.

 

그러나 이런 징계가 공감대를 얻기 위해선 피해자의 정확한 증언과 피해 규모, 조직적인 가해 실상 등이 객관적인 증거 속에 녹아 있어야한다. 그러나 진미위는 징계 대상자들의 혐의가 구체적으로 어떤 것인지 입증하지 못했다. 추론과 해석만으로 징계를 내리고 해임을 내린다면, 이것은 또하나의 마녀사냥이나 원님재판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피할 수 없다. 또한 임의단체인 기자협회의 편향성을 지적하는 성명서에 뜻을 같이 했다는 것이 회사의 징계사유가 되며, 과연 그것만으로 직장 소란을 주도했다고 볼 수 있냐는 상식적인 의문이 들 수밖에 없다.

 

 

날로 추락하는 KBS, 미래는 어디에 있는가?

정상화 모임의 결성의 진정한 목적은 기자협회가 실질적으로 수행하고 있는 보도위원회에서의 역할을 무력화하고 비판 기능을 약화시킴으로써 방송법에 의거한 편성규약을 유명무실하게 하여 취재, 제작의 자율성을 억누르고 보도를 일부 결정권자에게 예속시키고자 함이 분명합니다.”

 

또한 사측은 징계사유로 방송법에 의거한 편성규약을 유명무실하게 만들려고 했다는 점을 징계의 사유로 들었다. 그렇다면 지금은 위의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가?

 

최근 벌어진 KBS 1TV <시사기획 창> ‘복마전..태양광 사업외압 사건에 대한 의혹이 제기됐다.

사측은 이를 확인한다며 보도위원회를 2차례나 열었지만 일주일이 지나도록 묵묵부답이다. 보도본부장에 의해 제작진의 입장문이 저지당하고, 재방송까지 불방됐는데 어떤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는 것인지 왜 이렇게 시간을 끌고 있는지 의아하다. 다시 묻겠다. 청와대에서 연락했다는 KBS 직원을 찾는 게 이렇게 힘든가?

 

또 자기만의 해석과 추정으로 보도본부장의 정당한 업무라며 외압은 없었다고 변명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드려고, 아니면 모두가 잊어버리게 시간을 끌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또한 강원 산불 보도 참사에 대한 징계나 책임은 어떻게 됐는가? 여당 실세였던 손혜원 의원의 보도와 관련해서는 공정했는가? 또한 각종 의혹 속에 본사로 소환된 모 해외특파원은 무슨 잘못을 저질렀으며 어떤 처분을 받았나?

 

이렇듯 회사는 명확한 징계 기준을 자의적으로 해석해 매우 불평등하게 선별적으로 징계를 내리고 있다. 그 뿐만 아니라 간부가 피해 직원과 그 가족이 듣는 장소에서 무차별적 폭언을 쏟아낸 일이 있었다. 그럼에도 거꾸로 피해 직원에게 징계를 주는 적반하장의 일이 지금도 버젓이 벌어지고 있는 게 현실이다.

 

KBS노동조합은 양승동아리가 자기반성 없이 오직 처벌만을 목표로 진실과미래위원회를 만들어 징계를 강행한 행위를 폭거로 규정한다.

 

이런 식의 자의적인 징계권을 남발하고 동료 직원들을 해임까지 하는 것은 살인이나 다름없다.

자신들의 권력을 휘두르면서 그 맛에 취해 있다보니 KBS는 나날이 추락해가고 있고 병들어가고 있다. 또한 이런 식의 보복은 또 하나의 보복과 복수를 부를 것이 분명하다. 그 와중에 KBS는 걷잡을 수 없이 망가질 것이다.

 

분명히 경고한다!

양승동아리는 심증과 추론만으로 동료 직원을 중징계하는 폭거를 당장 멈추라!

또한 자행하고 있는 편성규약 위반과 징계권 남용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지금 휘두르고 있는 내로남불식 징계가 나중에 부메랑이 되어 법과 징계의 심판을 받게 될 것임을 똑똑히 기억해두기 바란다.

 

내로남불 징계남발 양승동아리 물러가라!

언론자유 가로막는 양승동아리 물러가라!

경영실패 만들어낸 양승동아리 물러가라!

공영방송 위협하는 양승동아리 물러가라!

 

2019. 7. 2.

새로운 노조! 쟁취하는 노조! 든든한 노조!

KBS노동조합

 

Posted by KBS 노동조합 KBS 노동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