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변명대로 해석해도 외압은 확실

보도본부장 물러날 수밖에 없다

 

 

 

최근 벌어진 KBS 1TV <시사기획 창> ‘복마전..태양광 사업’ 외압 사건에 대한 사실 관계 여부를 확인한다며 보도위원회가 2차례나 열렸지만 별다른 결론은 나오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보도본부 측은 일체의 내외부 압력은 없었고 재방송 불방 결정과 <제작진의 입장문을 유보하는 것은 김의철 보도본부장의 정당한 업무 지시였다고 밝혔다.

 

각각의 입장을 최대한 수용해 시간적 순서대로 사건을 따라 가보자.

 

지난 18일 제작진은 <>을 통해 정부가 장려하는 태양광 사업의 문제점을 짚으며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의 발언을 보도했다.

 

이후 21일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KBS가 아무런 확인 절차도 없이 허위 사실에 근거해 청와대가 태양광 복마전의 배후인 것처럼 묘사했다며 정정보도와 사과 방송을 요구했다.

 

이후 <>제작진이 보도에 문제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보도본부장은 제작진의 입장문 발표를 막고 황용호 편성본부장과 통화해 <재방송을 불방 시킨다.

이에 크게 반발한 제작진은 보도정보게시판에 ‘<복마전..태양광 사업>을 외압으로 누르려 하지마라라는 성명을 내기에 이른다.

 

양승동 사장과 보도부 수뇌부 어느 누구도 청와대로부터 연락을 받지 않았다면 두가지 의혹이 발생한다.

 

첫째제작진에게 보도본부 수뇌부가 입장문을 받으며 왜 로우키(Low Key : 많은 이목을 끌지 않도록 억제된 것을 뜻함)로 가자”, ”2~3일만 지나면 잠잠해진다“ 라는 표현을 썼냐는 점이다.

 

도대체 로우키로 가서 누구의 이목을 끌지 않아야 하며 2~3일 동안 시간을 끌면 누가 잠잠해진단 말인가?

 

둘째, 21일 브리핑에서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KBS즉각 시정조치를 요구했지만사흘이 지났는데 아무런 답변이 없었다고 했다보도부 수뇌부 어느 누구도 청와대로부터 연락을 받지 않았다는 데 윤 수석은 누구에게 연락을 했다는 말인가?

 

양승동 사장은 지난 이사회에서 김의철 보도본부장이 청와대로부터 연락은 받지 않았고 윤 수석의 브리핑을 보고 사실관계를 확인할 부분이 있어 재방을 불방 시켰다고 말했다.

 

알아서 판단했다는 의미인데 제작진이 문제없다는 데도 이렇게 빠르고 노골적으로 예정된 방송을 불방 시킬 수 있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다.

 

더구나 엄청난 피해를 끼친 재난인 강원 초대형 산불이 나도 그렇게 우왕좌왕하다 유례없는 보도 참사를 낸 당사자인 보도본부장이 이렇게나 발 빠르게 팩트 체크를 하고 해당 보도를 불방시킨 것에 대해서는 상당히 의아스럽다설마 보도본부장이 느낌으로만 해당 보도가 문제있다고 판단한 것은 아니리라 믿는다.

 

청와대로부터든 보도본부장으로부터든 <>제작진 단 한 명이라도 외압을 느꼈다면 그것은 외압이다. 2번에 걸쳐 보도위원회가 결론을 내지 못했다는 점은 외압의 전말을 확인하는 과정이지 외압이 있고 없음을 확인하는 자리가 아니다외압은 이미 제작진의 성명에서 확인됐다.

 

이제 보도본부장은 책임을 져야한다보도본부 수뇌부들의 주장이 사실이라 해도 첫 방송에는 가만히 있다가 청와대 수석이 사과하고 요구하니까 스스로 알아서 계획된 방송도 불방시키고 제작진의 입장이 담긴 글을 올리는 것도 막는 것은 보도본부장의 역할이 아니다.

 

백번 양보해 사측의 변명대로 해석해도 보도본부장의 책임은 피할 수 가 없다공영방송 KBS의 가치를 훼손한 게 이번이 몇 번째인가이제 그만 사퇴하는 것이 모두를 위한 길이다.

 

KBS노동조합은 보도위원회와 별도로 KBS 1TV <시사기획 창> ‘복마전..태양광 사업’ 외압 사건에 대한 원포인트 긴급 공정방송위원회 개최를 요구한다.

 

KBS노동조합은 공방위를 통해 KBS 1TV <시사기획 창> ‘복마전..태양광 사업’ 외압 사건에 대한 실체를 밝히고 책임을 물을 것이다.

 

 

2019. 7. 1.

새로운 노조쟁취하는 노조든든한 노조!

KBS노동조합

Posted by KBS 노동조합 KBS 노동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