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보고]

 

무능경영 책임져라! 퇴근길 피켓팅

 

KBS노동조합 집행위원 25명은 어제(16일) KBS 본관과 신관에서 피켓팅을 벌였다. 
집행위원들은 이번 피켓팅을 통해 강원 산불 보도 참사와 대통령 대담 진행 파문, 진미위 관련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 송치 등 KBS의 근본을 훼손시킨 일련의 사태들에 대해 양승동 사장이 책임질 것을 촉구했다.  
또 기록적인 적자를 부른 무능경영과 이로 인한 연차 강제 촉진 강행을 비난하고 연차 강제 촉진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앞서 KBS노동조합은 151차 집행위원회를 열어 사측의 근로시간단축 시행에 대한 대응을 논의했으며 기습 시행된 연차촉진과 지역국 통폐합 시도에 대한 투쟁 계획도 검토했다.

 


Posted by KBS 노동조합 KBS 노동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