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대 노동조합 공동 성명]

     

     

공영방송 사수와 적폐 청산의 총파업을 준비합시다!

     

     

  고대영 사장이 끝내 노동조합의 요구를 거부했다. 결국 그는 파국을 선택했다. 예상하지 못한 바는 아니지만 파멸의 수렁으로 KBS를 끌어가는 고 사장의 아집에 이젠 분노를 넘어 허탈함을 느낄 지경이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속에서 ‘니들도 공범이다.’라며 가는 곳마다 욕먹고 쫓겨나는 게 KBS의 현실인데, 책임자들 문책하고 사과하는 게 그리도 싫은가?

  수십 년 노사가 지켜온 본부장 신임투표 단체협약 이행하는 게 그리도 어려운가? 불신임으로 쫓겨난 경험이 있는 고 사장 본인의 트라우마 때문인가?

  백억 원 넘는 흑자가 나도 직원들에겐 한 푼도 나눠줄 수 없다며 임금 동결을 고집하는 게 고 사장이 말하는 ‘법과 원칙’인가?

     

  피가 돌지 않으면 몸이 썩어 나가고 죽듯이 조직도 대화와 소통이 이뤄지지 않으면 오래지 않아 무너지고 만다. 지금 KBS가 딱 그렇다. 사장이라는 자리에 앉은 자는 조직의 구성원들과 대화와 타협을 거부한 채 KBS의 숨통을 조이고 있다.

     

  우리 KBS 양대 노동조합은 이에 분연히 일어서고자 한다. KBS의 숨통을 조이고 있는 저 손아귀를 잘라내고, 썩은 환부를 도려내고자 한다. 그 어떤 희생도 우리는 감수할 것이다. 이에 우리 양대 노동조합은 다음과 같은 ‘투쟁지침 5호’를 공표한다.

     

<투쟁지침 5호>

     

1. 전 조합원은 설 연휴 이후 '방송법 개정과 공정방송 사수, 단체협약 쟁취'를 위한 총파업 찬반 투표에 빠짐없이 참여한다.

     

2. 총파업을 포함하여 향후 노동조합이 공표하는 모든 쟁의 행위에 적극 참여한다.

     

  노동조합은 고 사장에게 충분한 시간과 기회를 줬다. 파국을 선택한 것은 고 사장, 당신이다. 파국을 선택한 대가를 혹독하게 치르게 해주겠다. 이제는 끝장 승부다. 4천여 양대 노동조합원들 앞에는 오직 승리만이 있을 뿐이다.

 

     

     

2017년 1월 16일     

KBS노동조합 쟁의대책위원장·전국언론노조 KBS본부 쟁의대책위원장

 



Posted by KBS 노동조합 KBS 노동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